작업/사진

19. 8. 15.

2020. 9. 30. 19:24
Mother

엄마가 제일 힘들었던 때가 스물네 살 스물다섯 살 때였던 것 같아. 지금 돌이켜보면 아는 건 하나도 없고, 뭘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했는데,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그 때가 나한테 제일 예뻤던 것 같아. 그때는 진짜 죽을 만큼 힘들었는데. 이제 와서 말하는 것도 웃기지만. 그나이 때 뭘 알겠다고. 가장 많이 부딪히는 순간이니까. 그때라서 가장 예뻤던 것 같아.

'작업 > 사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장례식  (0) 2020.10.01
20. 1. 17.  (0) 2020.09.30
19. 8. 15.  (0) 2020.09.30
19. 7. 12.  (0) 2020.09.30
19. 3. 10.  (0) 2019.03.10
19. 3. 5. 밤  (0) 2019.03.05
icon-default icon-back icon-next icon-up icon-down icon-arrow-left icon-arrow-right icon-arrow-less icon-arrow-more icon-expand icon-collapse icon-dropdown-expand icon-dropdown-collapse icon-more icon-search icon-menu icon-close icon-plus icon-view icon-heart icon-comment icon-view-list icon-view-gallery icon-download icon-write icon-delete icon-send icon-lock-open icon-lock icon-external icon-logo-cactus icon-logo-tistory